티스토리 뷰

이번 시간에는 앞으로 각광받는 기술이 될 전기자동차의 형태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려고 한다. 우리가 진즉에 알고있는 하이브리드 차량을 제외하고도 어마어마하게 많은 종류의 자동차 기술들이 상용화를 목빠지게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되면 깜짝 놀랄 사람들이 많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기본적으로 전기로 구동되면서 그 전기를 보조하는 기술이 접목되는데 처음으로 소개해드릴 것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이다. 기본적으로 여러분이 알고있는 하이브리드와 동일하지만 실질적인 주행에 속도는 상관없이 전기로만 주행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하지만 이에 따라 전기 구동계에 걸리는 부담도 커지기 떄문에 만에하나 고장이 나거나 수리가 필요할 경우 생각보다 고비용의 지출이 생길 수 있다는 것이 단점이라고 하겠다. 일반적으로 단거리 운행에 적합한 형식의 전기차라고 보면 되겠지만 필자가 생각할 때 기술력이 뒷받침만 되준다면 미래에 가장 각광받는 자동차 형태가 아닐까 생각한다. 국내에도 이미 PEH 하이브리드 자동차들이 생각보다 많이 돌아다니고 있다. 내일부터 운전할 때 관심있게 관찰해보는 것은 어떤가? 그리고 다음으로 수소 연료 자동차가 있겠는데 흔히들 미래형 탈것이라고 말하는 수소 자동차와는 다른 것이다. 말그대로 수소 연료로 자가발전해 전기를 일으켜 그 동력으로 인해 힘을 얻는 방식인데, 수소 자동차는 말그대로 가솔린 차에서 딱 가솔린이 수소로 바뀐, 연료 자체가 수소인 자동차를 말하는 것이다. 가장 큰 장점은 환경적인 측면에서 찾아볼 수 있는데 이산화 탄소가 발생되지 않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며 수소라는 물질이 물이 존재하는 한 이론상 무한대로 생성할 수 있기 때문에 연료 부담이 적어지고 지구의 자원을 억지로 소비시킬 필요가 사라지는 것이다. 그에따라서 특정 국가에서 기술력을 독점할까 걱정하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이미 보편적으로 여러방면에 상용화가된 기술이라 연료비도 절감될 것으로 생각된다. 하지만 수소가 상용화되기까지 많은 고비가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필자가 생각하기에는 모든 소비자들이 새로운 구동계 방식의 자동차가 출시되었을 때 처음으로 묻는 것이 "유지비와 수리가 필요할 때 드는 비용이 가솔린에 비해서 얼마나 비쌉니까?"이다. 기본적으로 비쌀 것이라는 인식을 하고있는 것이 어쩌면 다행인데, 문제는 그런 인식조차 넘어버릴 정도의 고비용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기술이 보급되고 그 것을 토대로 자동차 수리나 정비를 할 수 있는 사람이 많아져야 하는데 그 때까지 시간이 걸리기 마련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여러분들이 참 좋아하는 알코올을 연료로 전기를 일으켜 동력을 받는 자동차도 존재한다. 가장큰 장점은 연료비가 저럼하다는 것인데 이 또한 차량 운행시 이산화탄소가 발생하는 문제점과 알코올 특성상 화기에 노출됐을 경우 화재위험성이 높다는 것이 단점이라고 하겠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233
Today
0
Yesterday
0
링크
TAG
more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